홍영표, 한국·바른미래에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정략적으로 반대"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11 14:55: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70100037751.jpg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일부 야당에서 청와대의 3차 남북정상회담 방북 동행 요청을 거절한 것을 놓고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은 커녕 오로지 정략적으로 반대한다"고 힐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상회담 초청에도 6일 전 초청은 무례하고 정략적인 의도에 따른 것이라고 거부하고 있는데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주장과 행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보수야당은 '기존 수구적·냉전적 틀을 털어내겠다. 평화체제 구축을 지나치게 비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해왔는데 3차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무조건 반대만 외치고 있다"며 "정략적인 판단 대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초당적 협력에 노력해 달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보수야당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에 대해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려는 술책이다, 졸속이다'라며 반대하고 있다"며 "국회의 비준동의는 남북관계발전법 21조 3항에 따라 반드시 거쳐야 하는 법률적 절차이며, 야당에 정치적인 동의를 구하기 위해 (청와대가 국회에) 제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신규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사전에 공개한 신창현 의원 문제에 대해선 "신 의원이 사익이 아니라 공익적 차원에서 지역구 문제 때문에 한 것 아니냐"며 "그럼에도 부동산 정보를 공개한 것 자체는 책임이 분명히 있어 그것에 대해 조치(국토교통위원회 위원 사임)를 취한 것이다. 사실관계를 조사해서 그 이상의 조치가 필요하면 당에서 최종적인 판단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