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달 전국 14개 시·도별 국가혁신클러스터 지정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1 14:56: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70600037781.jpg
지난 3월 3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국가혁신클러스터 신산업 유치지원단 출범식에서 이장섭 충청북도 정무부지사(왼쪽부터), 김재일 트리아펙스 대표, 이승철 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 이상배 광주광역시 전략산업본부장, 조성근 케이엘 솔라택 대표가 지자체-기업간 투자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10월 서울·경기·인천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에 지역주도 혁신성장을 위한 국가혁신클러스터를 지정한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국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이 의결돼 오는 21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이번 개정안에는 정부의 대표적인 균형발전 정책인 국가혁신클러스터의 지정 요건과 지원 방안을 비롯한 시·도 지역혁신협의회 구성·운영 방안, 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 절차 등이 담겼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혁신도시, 산업단지, 연구개발특구, 지역대학 등 지역의 주요 인프라를 연계하고 여기에 기업을 유치해 혁신성장을 위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으로, 투자 기업들에 금융지원, 보조금, 세제, 규제 특례, 혁신프로젝트 등 5가지를 지원한다.

정부는 내달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별로 국가혁신클러스터를 지정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혁신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국가혁신클러스터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산업부가 지정, 지역주도 혁신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시·도 지역혁신협의회는 오는 21일 전국적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기획하면 다수 부처가 포괄보조 형식으로 지원해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가능하게 하는 지역발전투자협약은 내년 초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