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칠레' 벤투호 칠레전 현장판매분 200장 마감…A매치 2경기 연속 매진 '12년만'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1 15:31: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67800037611.jpg
한국 칠레. 칠레와 평가전을 앞둔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대 칠레 평가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효과와 벤투호의 기대감으로 12년 만에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2경기 연속 매진을 기록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1일 "오늘 저녁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판매 가능 좌석 4만760석)에서 열리는 칠레와 평가전 티켓 현장판매를 오후 2시부터 시작했는데 판매 즉시 마감됐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현장 판매분 200장과 인터넷 취소분 200장이 곧바로 팔려나갔다고 설명했다.

A매치가 두 경기 연속 매진되기는 2006년 독일 월드컵을 앞뒀던 그해 5월 23일 세네갈전과 5월 26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 이후 12년 4개월여 만이다. 당시 두 경기 모두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는데, 6만4천836명이 입장해 만원 관중을 기록했다.

앞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한국 축구대표팀 데뷔전이었던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 때는 판매 가능 좌석 3만5천922석 전석이 판매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