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보 일산병원 강중구 교수팀, 국내 대장암 세계최고 수준 발병률 경고

김재영 기자

입력 2018-09-12 09:29: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81200038551.jpg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강중구 교수. /일산병원 제공

'내시경 경험 없는 사람들 대장암 발생 위험률 높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강중구(대한대장한문학회 회장)·남수민 교수 연구팀이 우리나라 대장암 발병률 양상과 위험인자에 대한 연구를 발표, 대장암에 대한 예방검진을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매년 국립암센터에서 갖는 국가암 통계 결과와 유사성을 확인하고, 대장암 발생위험 요인을 분석, 건강검진의 필요성과 생활습관 관리의 중요성을 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목적이다.

연구 조사는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자료 맞춤형 데이터베이스를 활용,2005~2014년까지 대장암 상병코드로 진단된 이력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대장암의 발생 인구와 발생률을 각각 산출했다. 또 2006~2014년 건강보험 청구 자료를 이용, 총 884만6천749명을 최종 연구 대상자로 선정해 대장암 발생의 위험인자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2006년 대장암 발생자수는 10만명당 45.4명, 2014년 54.4명으로 발생률이 크게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성은 2014년 10만 명당 64.8명, 여성은 44명의 발생률을 보였다.

연구팀은 연령과 체중의 증가가 대장암의 주요 위험인자로 보고 특히 남성은 음주가 위험인자로 분석됐다. 또한 대장내시경 경험과 대장암 발생 현황에서 남성·여성 모두 내시경 경험이 없는 그룹에서 대장암 발생위험률이 높은 것으로 확인 되는 등 내시경의 예방적 활용성이 매우 중요 하다고 판단했다.

강중구 교수는 "우리나라 대장암은 최근 급격히 증가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발생률을 보이고 있다"며 "대장암 예방에 대한 중점 홍보는 물론 대장암 위험인자를 갖고 있는 군에서는 적극적으로 대장내시경을 시행, 조기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재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