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투자자 찾은 포스코건설 '송도 개발' 재개 기대감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18-09-1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푸른 하늘처럼… 송도 활기 찾을까
포스코건설이 사업 파트너였던 게일사와 결별하고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에 새 투자자인 ACPG(Asia Capital Pioneers Group), TA(Troika Advisory)와 사업을 재개한다고 11일 밝혀 3년 넘게 중단된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사진은 11일 인천대교 인근 해상에서 바라본 송도국제도시의 고층 빌딩들이 파란 하늘 아래 우뚝 서 있는 모습.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중단 3년만에 내부갈등 게일과 결별
홍콩 ACPG·TA 'NSIC 지분' 인수
"정상화땐 아트센터 인천 기부채납"

사업시행자 내부 갈등으로 3년 넘게 중단된 인천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재개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이 게일인터내셔널과 결별하고 홍콩에 본사를 둔 투자자와 손을 잡으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을 함께한 게일과 결별하고 새 투자자인 ACPG(Asia Capital Pioneers Group), TA(Troika Advisory)와 사업을 재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송도 1·3공구와 2·4·6공구 일원 574만㎡ 부지에 업무·상업·주거시설 등을 조성하는 24조 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다.

포스코건설과 게일은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을 위해 2002년 3월 3대 7 비율로 출자해 NSIC(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를 설립했다.

NSIC는 중앙공원, 국제학교, 커낼워크,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아파트 단지를 조성하는 등 송도를 개발하고 국내외에 알리는 데 이바지했다. 하지만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2015년 7월 돌연 중단되는 사태를 맞았다. 포스코건설과 게일 간 갈등으로 사업 추진이 중단된 것이다.

포스코건설과 게일은 사업 정상화를 위해 여러 차례 협의를 벌였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사업 중단 사태가 장기화되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중재에 나섰지만 갈등은 해소되지 않았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PF 대출금 대위변제를 통해 보유한 게일의 NSIC 지분을 처분(질권 실행)하는 방식으로 새 파트너인 ACPG, TA와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을 수행하게 됐다.

게일이 보유한 NSIC 지분 70.1%를 ACPG와 TA가 각각 45.6%, 24.5% 인수했다.

홍콩에 본사를 둔 투자전문회사 ACPG는 중국 등 아시아 권역에서 부동산 개발·관리 등의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이 있다.

 

최근에는 아파트와 주상복합 건립 등 주거시설을 비롯한 도시개발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홍콩에 소재한 TA는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약 2만㎡ 규모의 커뮤니티 조성사업 마스터플랜 수립에 참여한 바 있다. ACPG와 TA는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참여로 국내 부동산 시장에 첫발을 내딛게 됐다.

포스코건설이 새로운 투자자를 찾으면서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정상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을 즉시 재개하기로 했다"며 "사업이 정상화되면 개관이 지연된 '아트센터 인천'(콘서트홀)을 인천시에 기부채납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게일은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대위변제한 금액을 주려고 있으나 포스코건설이 수령을 거부했다. 그래서 질권은 이미 소멸된 것"이라며 "포스코건설의 위법적 행동에 대해 단호하게 법적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