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철회하라"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9-12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어린이
11일 오후 경기도청 현관 앞에서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회원 1천여 명이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 시스템' 도입 철회 및 이재명 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경기도는 연간 3조원에 달하는 보육예산 집행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회계관리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는 반면 연합회는 민간 어린이집까지 확대되면 개별 어린이집의 자율권을 침해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민간 연합회 1천여명 도청앞 집회
자율권 침해·특정 은행 강제 주장
현행 '통합정보시스템' 충분 강조
"데이터·영수증 입력 부하걸릴것"


경기도가 자체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도입을 추진하자, 도내 민간 어린이집 관계자들이 집회를 갖고 시스템도입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경기도어린이집관리시스템 도입이 민간 어린이집까지 확대된다면 개별 어린이집의 자율권을 침해하는 데다 특정 은행만 거래할 수 있게 강제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회원 1천여 명은 11일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한때 '도지사 나와라'를 외치며 도지사 집무실로 진입하려고 해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도는 보육 관련 예산 집행의 투명성, 편의성,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도내 어린이집 회계관리 시스템을 도입, 이달부터 국공립 어린이집 717곳을 대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지난해 신한은행·신한카드·농협은행과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구축 업무협약을 맺고 해당 시스템을 구축했다.

하지만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측은 현재 '보육통합정보시스템'만으로도 어린이집 회계를 충분히 검증할 수 있어 투명성을 끌어올리겠다는 도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협약 은행만으로 어린이집 주거래은행을 강제해, 시스템 도입에 필요한 비용을 사실상 어린이집에 지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관계자는 "도는 행정 편의성만 보고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수년간 입력한 각종 데이터를 다시 입력하고 영수증을 업로드해야 하는 등 업무 부하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경기도어린이집관리시스템은 어린이집 운영 전반을 전산으로 관리할 수 있는 고도화된 시스템"이라며 "보육부문에 연간 2조6천억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