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장안면 공장 신축현장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김학석 기자

입력 2018-09-11 21:18: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일 오후 3시 30분께 화성 장안면의 한 공장 공사현장에서 50대 근로자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고소 작업대에 올라 천장 부근 너트를 수거하는 작업을 하던 근로자 A(58)씨가 4.5m 아래 콘크리트 바닥으로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화성/김학석기자 marskim@kyeongin.com

김학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