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북미 관계 정상화, 한반도 문제 해결에 필수"… 러·중 공동노력 지속 촉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2 01:28: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30600040511.jpg
푸틴, "북미관계 정상화=한반도 평화에 필수". 사진은 11일(현지시간) 동아시아경제포럼에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미 관계 정상화는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중요한 요소라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막한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위해 방러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푸틴은 "러시아와 중국은 양국의 '로드맵'에 따라 한반도 상황의 정치·외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중 양국은 지난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단계적 해결 방안을 담은 로드맵을 제안했다.

이어 푸틴은 "양자 관계 복원을 위한 남북한 지도부의 행보를 지지하며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 정상회담의 결실을 기대한다"면서 "북한과 미국 관계 정상화를 한반도 주변 상황 해결을 위한 전체 과정의 중요한 요소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회담 뒤 이어진 회견에서 중-러 양국의 협력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국제무대에서 러시아와의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에 국제사회와 함께 맞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러시아 동료들과 함께 국제 문제에서의 유익한 협력을 강화하고 유엔·상하이협력기구(SCO)·브릭스(BRICS) 등과 같은 국제조직에서의 공조를 활성화할 것"이라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현안과 분쟁의 정치적 해결을 추진하고 일방적 행동과 보호무역주의 정책에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러시아와 중국은 국제 문제에서 유사하거나 일치하는 입장과 공통의 이익, 견고한 협력 기반을 갖고 있다면서 '중-러의 협력'을 재차 강조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도 러-중 양국 사이에는 정치·안보·국방 등의 분야에서 신뢰 관계가 구축됐다고 동의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