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공중화장실 '첨단 몰카단속장비 도입' 민·관 합동점검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군포시, 전파·렌즈탐지기 5개 구입
署·여성민우회와 범죄 근절 나서

군포시가 공중화장실 내 '몰카 불법촬영'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첨단 장비를 도입해 단속에 나섰다.

시는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범죄가 사회적 문제로 커지는 데 따른 조치로 군포경찰서, 군포여성민우회와 함께 관내 182개 공중화장실 중 학교와 미개방 시설을 제외한 개방형 공중화장실 87개소에 대해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 중이다.

정밀한 탐지를 위해 시는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로 구성된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기 5세트를 구입했다. 앞서 지난달 관공서와 전철역사, 공원, 체육시설 등지의 화장실 27개소를 우선 점검한 뒤 이상이 없는 화장실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를 부착한 바 있다.

현재까지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달 중 시장과 상가 등 40개소에 대해 추가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카메라 적발시 경찰에 즉시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한대희 시장은 "불법촬영 범죄에 대해선 철저한 대응이 필수"라며 "지속적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