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활개 '동두천식구파' 조폭 소탕

경기북부청 광수대, 금품갈취·폭행등 혐의 49명 무더기 검거

오연근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997년 동두천지역에서 결성돼 각종 범죄행위를 일삼던 조직폭력배 '동두천식구파'가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동두천식구파 부두목 최모(50)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4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최씨는 2011년 6월 5일 동두천시 생연동에서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설치 대금을 받으러 온 피해자를 골목으로 끌고 가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고 각목으로 머리를 내리쳐 다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핵심 조직원 정모(35)씨는 2015년 1월 27일 자신이 운영하는 마사지업소에서 평소 자신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피해자가 술에 취해 찾아오자 후배 조직원들을 동원해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조직원 경모(36)씨는 자주 가던 클럽의 여종업원이 자신의 구애를 거절하자 후배 조직원을 소집해 클럽 출입문을 부수고 맥주병을 던지는 등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무법자' 행위를 일삼는 이들은 동두천지역 유흥업소 운영자들에게 업소를 봐주겠다는 명목하에 정기적으로 금품을 뜯어내고, 수시로 생활비와 용돈을 갈취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두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오연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