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원권 '1천 병상 종합병원' 건립 본격화…덕산의료재단, 고색2지구 용지 낙찰

지난 3월 수원시와 맺은 종합병원 조성 협약 실천 본궤도
'코스트코 입점설' 불거졌던 판매시설용지는 유찰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2 14:05: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63100042302.jpg
덕산의료재단이 도시지원시설용지를 낙찰받아 1천병상 규모의 종합병원 조성에 나서게 될 수원 고색2지구 전경. /이상훈기자

서수원권의 새로운 개발지구로 관심을 받고 있는 고색2지구에 1천 병상 규모의 종합병원 설립이 본격화 된다.

한국농어촌공사가 공급하는 고색2지구 토지 중 도시지원시설용지에 대한 입찰에서 덕산의료재단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3월 수원시와 '서수원지역 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는 덕산의료재단은 고색2지구에 종합병원 건립을 위한 부지를 확보하는데 성공, 종합병원 건립사업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앞서 덕산의료재단은 수원시와의 협약에서 서수원 지역에 병상 1천 개 이상의 종합병원을 설립하되 우선 오는 2020년까지 1단계로 병상 450개 규모로 개원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12일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지난 11일까지 진행한 고색2지구 5개 필지에 대한 입찰에 덕산의료재단을 비롯한 4곳이 참여했다.

이번 입찰에 나온 용지는 판매시설용지 A1(2만6천570㎡, 공급예정가격 554억여원), 상업·업무용지 B1(2만5천247㎡, 595억여원), 도시지원시설용지 C1·C2·주차장용지 E1(총 3만6천781㎡, 687억여원) 등이다.

2018091201000863100042301.jpg
고색2지구 위치도./수원시 제공

특히 이번 입찰에서는 최근 코스트코 입점설이 나오면서 주목을 받은 판매시설용지와 서수원권 종합병원 조성을 위한 부지로 주목받은 도시지원시설용지 등이 주인을 찾을지에 관심이 모아졌다.

고색2지구는 수원시가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해 추진 중인 15만 5천여㎡ 규모의 개발지구로, 기존 구시가지와 호매실·봉담 등 신시가지 사이에 위치해 부동산 시장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런 가운데 이번 입찰을 진행한 결과 경쟁입찰에서 최고 입찰금액을 써낸 덕산의료재단이 도시지원시설용지 등 3필지, 문영종합개발은 상업·업무용지 1필지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코스트코 측은 고색2지구 지구단위계획 결정 전부터 용지공급에 대해 여러 차례 문의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여왔지만 이번 판매시설용지 입찰에 불참, '코스트코 입점설'은 일단 소문에 그치게 됐다.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된 용지의 최종 낙찰자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는지 여부를 확인한 뒤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남은 용지에 대해선 오는 10월 다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