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유출사고 50대 남성 숨져…사망자 2명으로 증가

배재흥 기자

입력 2018-09-12 12:44:5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삼성반도체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사고 관련 사망자가 1명 더 늘어났다.

12일 경찰과 관계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심혈관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하청업체 근로자 김모(54)씨가 숨졌다.

앞선 4일 오후 2시께 용인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이모(24)씨가 숨지고 김씨, 주모(26)씨 등 2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씨가 사고 발생 8일 만에 숨지면서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