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천시당 위원장에 민경욱 연임키로

'계파·감정' 난항 끝에 내정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유한국당이 인천시당 위원장 인선에 난항을 거듭하다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을 연임시키기로 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민 의원은 6·13 지방선거 패배와 임기 만료로 최근 사퇴했으나 새 위원장 인선에 난항을 거듭하면서 중재안으로 민 의원 연임 의견이 받아들여져 사실상 차기 시당 위원장에 내정됐다.

당의 한 관계자는 "어제 시당 위원장 조율이 모두 끝났다"며 "조만간 시당 운영위를 개최해 추진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당은 조만간 운영위원회를 열어 민 의원을 추대할 방침이다.

민 의원은 "현역 의원 몇 분이 중재안을 내 제가 1년 더 시당을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애초 인천시당은 새 위원장을 합의 추대하기 위해 당협 위원장을 상대로 의견을 모았으나 3선의 윤상현(인천 남을), 초선의 정유섭(부평갑), 강창규 부평을 당협 위원장 등 3명이 서로 출마하겠다고 팽팽히 맞서 경쟁이 불가피했다.

이에 당협 위원장은 소모적인 경선 보다 합의 추대가 낫다며 후보 3명이 조정하라고 독려하면서 수차례 접촉을 통해 조율 과정을 거쳤지만, 계파 및 개인 간의 감정 문제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쉽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은 친박계가 다시 당의 전면에 나서는 데 대한 반대와 의원 개인 간의 감정 문제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선이 불가피할 정도로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자 몇 의원들이 윤·정 의원과 강 위원장을 제외하고 제3의 인물인 민 의원을 천거해 받아들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민 의원이 다시 시당을 맡은 것과 위원장 인선과정에서 드러난 계파 간 갈등의 골이 더 커져 당내 분란만 키웠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