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성공단에서 개소식…천해성 차관, 남측소장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12 13:27: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54500042061.jpg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14일 개성공단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연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판문점선언의 주요 합의사항 중 하나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에 문을 열고 가동을 시작한다.

통일부는 1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은 '이제, 함께 나아갑니다'를 슬로건으로 하며, 우리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국회, 정부, 학계, 시민단체 인사가 나서며,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들이 참석 하는 등 50∼60명 정도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개소식에서는 현판 제막식과 기념사, 기념촬영 등이 진행된다.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서명하고 교환할 예정이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선다. 판문점선언에서 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한 뒤 후속 고위급회담에서 '개성공단 내'로 합의가 이뤄졌다.

개소식이 끝나면 공동연락사무소는 바로 업무를 시작한다.

통일부 관계자는 ▲교섭·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측 소장으로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소장은 남북 사이에 주1차례 열리는 정례회의와 필요한 협의 등을 진행하며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연락사무소에 상주하지는 않는 소장 대신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사무처장으로 상주한다. 사무처는 30명 규모로, 사무처장은 남측 부소장 역할을 담당한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소장을 겸직할 것이라고 남측에 통보해왔으며 근무자 명단은 오는 13일 전달할 예정이다.

남·북 소장은 개소식을 마친 후 상견례를 하고 연락사무소 운영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 협의·소통 채널로 정착해나갈 것"이라며 "24시간 365일 소통을 통해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부는 당초 8월 중 연락사무소 개소를 목표로 개보수 작업을 진행하고 구성·운영을 위한 합의안을 준비해왔지만,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전격적인 방북 취소로 북미관계가 악화하자 개소 시점을 9월로 늦춘 바 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