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오는 11월말까지 채무자 재기지원 특별캠페인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2 13:41: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신용보증기금이 오는 11월 30일까지 채무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특별캠페인을 진행한다.

12일 신보에 따르면 이 기간 채무자의 유형과 상환능력에 따라 감면율을 40∼90% 차등 적용,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감면율은 최대 90%까지 적용한다.

또한 급여소득자의 경우 미성년 부양가족의 생계비를 추가로 차감하는 등 채무자의 상환부담액을 줄일 계획이다.

특히 실패한 기업이 성공적으로 재창업할 수 있도록 필요한 자금에 대한 보증을 지원하고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특별캠페인으로 채무자 1천명 이상이 신용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재도전·재창업 활성화 분위기 조성에도 효과가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