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수원권 '1천병상 종합병원' 건립 본격화

이상훈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색2지구 5개필지에 단계 추진
덕산의료재단 최종 낙찰자 선정


서수원권에 1천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설립하는 사업이 본격화된다.

12일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공사가 지난 11일까지 진행한 수원시 고색2지구 5개 필지에 대한 입찰에 덕산의료재단을 비롯한 2곳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이번 입찰에 나온 용지는 판매시설용지 A1(2만6천570㎡, 공급예정가격 554억여원), 상업·업무용지 B1(2만5천247㎡, 595억여원), 도시지원시설용지 C1·C2·주차장용지 E1(총 3만6천781㎡, 687억여원) 등이다.

앞서 지난 3월 수원시와 '서수원지역 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덕산의료재단은 이번 입찰에서 도시지원시설용지 3개 필지의 최종 낙찰자로 선정, 병원 건립을 위한 부지확보에 성공했다.

덕산의료재단은 협약에서 서수원에 1천 병상 이상의 종합병원을 설립하되 우선 2020년까지 450병상 규모로 개원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덕산의료재단이 이곳에 1천 병상 규모의 병원을 건립하면 서수원 일대는 물론 화성시 서부지역과 안산·광명 일대 의료수요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이번 입찰에서 주목받았던 판매시설용지는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최근 고색2지구 입점설이 나돌았던 코스트코 측은 용지공급에 대해 여러 차례 문의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지만 이번 판매시설용지 입찰에 불참, '코스트코 입점설'은 일단 소문에 그치게 됐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최종 낙찰자에 대해 문제가 없는지 여부를 확인한 뒤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남은 용지에 대해선 오는 10월 다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