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 아시안게임 병역 특혜 논란 등 사과 "유구무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2 15:44: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74300042811.jpg
정운찬 KBO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운찬 KBO 총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구성 및 운영과정에서 불거진 병역 특혜 논란 등에 사과했다.

정운찬 총재는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 내 KBO 사무국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야구계 당면 과제와 KBO리그의 주요 현안에 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 총재는 우선 미리 준비한 입장문에서 "국민스포츠인 야구는 아시안게임에서 여러분의 기대에 못 미쳤다. 외형의 성과만을 보여주고 만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유구무언이다"라고 밝혔다.

정 총재는 "KBO가 국위선양이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시 관행에 매몰돼 있었다"고 고백한 뒤 "우리 국민과 야구팬들은 이번 아시안게임을 통해 페어플레이와 공정하고 깨끗한 경쟁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진정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 선발과 운영 등 주요 사안들을 제대로 점검하고 조정해내지 못한 저의 책임이 크다"며 "특히 병역 문제와 관련해 국민 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정 총재는 이번 논란을 발판으로 한국야구의 미래를 준비하겠다면서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회장과 함께 프로와 아마추어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참여하는 'KBO·KBSA 한국야구미래협의회(가칭)'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정 총재는 "이번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과정을 다시 살펴보고 협의회 전문가들과 심도 있게 연구, 토의해서 자랑스럽고 경쟁력 갖춘 선수 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야구계 전반을 들여다보고 갖가지 구조적인 문제를 바로 잡겠다"면서 "협의회 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국가대표 운영시스템, 야구 경기력과 국제경쟁력 향상 및 부상 방지 시스템의 체계적인 구축, 초중고대학 야구 활성화 및 실업야구 재건 등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재는 "KBO는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팬 여러분의 성원에 진정으로 부응하는 '공정한 야구', '국민과 함께하는 야구'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한다"고 입장문 발표를 맺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