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남동산단… '역대 최저' 68.9% 가동률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74600042831

자동차부품 산업 부진 '직격타'
2015년부터 4년 연속 내리막길
경기·제조업 활성화 대책 필요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한 자동차부품 생산업체 대표 김모씨는 "놀고 있는 공장 기계들을 보면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김씨는 주문량 감소 등의 이유로 공장에 있는 기계를 60% 정도밖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인천 부평에 있는 한국지엠과 주로 거래하고 있는데, 한국지엠의 생산 물량이 줄어들면서 납품 물량이 줄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시간이 갈수록 상황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걱정이 크다"며 "이원솔루텍이나 금문산업 같은 큰 자동차부품 회사들도 생산량 감소를 버티지 못하고 결국 연초에 법정 관리에 들어간 일이 업계에서 계속 회자된다"고 했다.

인천 제조업을 상징하는 남동산단의 입주업체 공장 가동률이 60%대로 내려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최근 '국가산업단지 산업동향' 자료에 따르면 남동산단의 6월 기준 가동률은 68.9%로 나타났다. 전국 산단 평균 가동률 80.2%보다 10%p 이상 낮은 수준이다.

남동산단의 6월 가동률이 60%대로 떨어진 건 쉽게 찾을 수 없다. 2005년 6월 84.2%를 기록한 남동산단 가동률은 등락을 거듭하다 지난해 6월 72.3%까지 떨어졌지만, 60%대로 떨어진 건 지난 10여 년 간 없던 일이다.

특히 2015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내리막을 걷고 있다.

남동산단은 완제품 생산보다 부품을 만들어 원청업체에 공급하는 협력업체가 많다. 원청업체가 경기 침체로 생산을 줄이면 산단 가동률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경기 침체에 따른 원청업체의 생산 감소가 협력업체에 대한 주문 감소로 이어지고, 이것이 협력업체의 생산 감소와 남동산단 가동률 하락으로 연결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경기 활성화와 제조업 부흥을 위한 획기적인 부양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경인지방통계청의 7월 인천 산업활동 동향 자료를 보면 인천에서 비중이 큰 기계장비, 자동차, 전자부품·컴퓨터, 금속가공, 1차 금속 등 상위 5개 제조업종 가운데 전자부품·컴퓨터를 제외한 나머지 업종의 생산·출하·재고지수가 역성장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