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외탈세자 전국 동시 점검… 국세청, 연예인등 93명 조사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세청은 해외로 재산을 빼돌려 세금을 탈루한 역외탈세자에 대해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상자는 국세청이 탈세 제보, 외환·무역·자본거래, 국가 간 금융정보 교환 자료, 해외 현지 정보 등을 종합 분석해 선정된 법인 65개와 개인 28명 등 총 93명이다. 여기에는 의사, 교수, 연예인, 펀드 매니저 등 전문직도 포함됐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조세회피처인 케이만군도와 BVI(영국령 버진아일랜드)로부터 받은 금융 정보를 활용할 예정이다.

또 올해부터 금융 정보 제공 국가를 78개국에서 98개국으로 확대해 조사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대기업·대재산가 위주였던 역외탈세 조사를 중견기업 사주 일가와 고소득 전문직으로까지 확대키로 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