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경기도에 '서울식 원가산정' 요구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현장고려 품셈 개발 506억원 절감
"공공공사 원가공개땐 피해" 목청

경기지역 건설업계가 경기도의 공공공사 관련 원가 공개에 맞서 서울시가 진행하는 원가산정 방식 도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12일 도내 건설업계에 따르면 도는 최근 공공공사 관련 원가 공개에 이어 100억원 미만 공공공사까지 표준품셈(표준화된 부문별 공사비용)이 아닌 표준시장단가(과거 수행된 공사에서 축적된 공정별 비용 기준)를 적용키로 했다.

기존 100억원 이상의 공사는 정부가 표준시장단가로 기준을 정하고 있다. 100억원 미만의 경우 도내 건설사가 1차 수주대상이며, 지난해 기준 도의 전체 발주 건 가운데 99.8%를 차지했다.

이 와중에 서울시가 현장 여건을 고려해 품셈의 원가 산정을 개정하면서 불만이 더 커지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지난 4일 공공공사의 원가 산정 시 적용하는 자체 기준인 '서울형 품셈'을 주 52시간 도입, 도심지 특성상 발생하는 공사비 할증 요인 등 건설현장의 여건에 맞춰 최신화했다.

시는 지난 2011년부터 정부의 표준품셈에 없거나 현장 여건에 더 적합한 적용을 위해 자체적으로 품셈 88건을 개발하고 개정 등을 통해 1천549개사업에 적용, 공사원가 총 506억원을 절감했다.

도내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재도 발주 금액의 85.5%가량으로 가격을 제시해야 낙찰받을 수 있어 이윤이 남지 않는 상황"이라며 "소통을 통해 건설현장의 목소리를 담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는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이며, 지난해 기준 표준시장단가 적용으로 발주액의 10% 수준의 예산을 아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