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저지 1차 관문, 오는 14일…보건당국 "잠복기 5~7일"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12 16:18: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77700043061.jpg
12일 2018대한민국방위산업전(DX KOREA 2018)이 열리는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 입구에 열감지기를 설치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예방 활동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의 평균 잠복기를 5일로 알려짐에 따라 메르스 저지를 위한 1차 관문으로 오는 14일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5년 메르스가 국내에 유입됐을 당시에는 평균 잠복기가 6.8일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메르스 환자 최대 발생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2012∼2015년 939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들의 바이러스 잠복기는 평균 5.2일이었다. 최소 잠복기는 1.9일, 최대 잠복기는 14.7일이었다.

한국에서는 지난 2015년 환자 186명이 발생했고, 평균 잠복기는 사우디아라비아보다 1.6일가량 긴 6.83일이었다. 잠복기 범위는 최소 6.31일, 최대 7.36일이었다.

잠복기 범위는 양국이 차이를 보이지만, 우리 보건당국은 메르스 잠복기를 2∼14일로 보고 관리 중이다.

국내외 사례를 종합할 때 메르스는 감염되면 통상 5∼7일 안에 증상이 나타난다고 볼 수 있다.

이번에 발생한 환자는 지난 7일 입국해 만 하루만인 8일 오후 4시께 확진을 받았으며, 비행기와 국내에서 머무는 동안 접촉한 사람은 총 456명에 달했다.

접촉 강도에 따라 밀접접촉자 21명, 일상접촉자 435명으로 분류됐고, 보건당국이 증상 발생을 모니터링 중이다.

이들 중 고열, 기침 등 증상으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사람은 지금까지 총 11명이었으나 이 중 10명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귀가 조치됐다.

메르스 발생 5일째인 12일 현재까지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아 일단 안정세로 접어드는 모양새다.

최대 잠복기가 오는 14일이라고 해도 위험이 사라졌다고 판단할 수는 없다.

이에 보건당국은 접촉자와 함께 의심환자로 분류됐다가 음성 판정으로 귀가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14일간 격리 또는 능동형감시로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메르스 종식은 마지막 환자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최장 잠복기의 2배 기간(28일) 동안 환자가 나오지 않을 때 선언된다"고 밝혔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