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차 추경안 도의회 통과]'이재명 지사 공약 예산' 힘 실어준 도의회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의회
추경예산안 발표하는 李지사-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전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0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통과된 2018년도 경기도 추가경정 예산안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시민순찰대·軍 상해보험 '가결'
경기교통공사·시장상권진흥원
용역예산 통과 후속작업 급물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을 담은 첫 번째 추가경정예산이 경기도의회의 동의를 받아 무난하게 통과됐다.

이재명 지사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기교통공사, 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에 관한 용역 예산이 추경 문턱을 넘으면서 후속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의회는 12일 제330회 임시회 4차 본회의를 열고 1회 경기도 추경을 확정했다.

시민순찰대 및 공공관리소 설립·운영(5억1천600만원)과 군복무 경기청년상해보험 가입 지원(2억7천만 원) 등은 예산심의 과정에서 기존 단체와의 유사성, 사업 실효성 문제 등이 거론되면서 일부 의원들 사이에서 회의적인 입장이 나왔지만 큰 조정없이 도의회의 동의를 받았다.

다만 시민순찰대는 경기 행복마을지킴이로, 공공관리소는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로 명칭이 변경됐다. 행복마을지킴이는 치안·방범·복지 사각지대 발굴 등을, 행복마을관리소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같은 역할을 한다.

이밖에도 통학로 등 CCTV 설치 확대(30억3천300만원), 경기청년 공간조성(3억원), 전통시장 안전 확충 차원의 제세동기 지원(4억5천만원), 화재안전요원 인건비(2억7천만원) 등이 포함됐다.

이재명 지사의 공약인 경기교통공사와 시장상권진흥원 설립은 이번에 관련 예산이 추경에 편성되면서 본격적인 설립 절차를 밟는다.

경기교통공사는 도내 교통시설·서비스를 통합 관리하는 전담기구이며, 시장상권진흥원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전담기구다.

하지만 기본소득위원회와 관련된 예산 가운데 기본소득 정책 설계 등은 삭감되는 조정과정을 거쳤다.

도의회는 이날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변경하고 '소통협치국' 신설 등의 조직개편안도 함께 처리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도의회 본회의에 참석해 "소중한 예산이 경기도민 모두에게 골고루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민선 7기 '새로운 경기도'의 첫 추경예산은 자랑스러운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살맛나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경기 동북부지역을 평화통일 전진기지로 만드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