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왕성옥 의원, "경기도 조직개편 약자에 대한 배려 부족" 지적

김성주 기자

입력 2018-09-12 16:53: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78200043111.jpg
/경기도의회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첫 번째 조직개편이 경기도의회의 동의를 통과한 가운데, 이번 조직개편에서 다문화가정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도의회 왕성옥(민·비례)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조직의 확대와 축소는 형식의 문제가 아니라 정책의 우선순위를 어디에 두고 있는 가를 가늠하는 척도"라며 "다문화팀을 가족팀에 흡수시키면서 서기관급 1명의 인력이 줄인 것에 대해 도 집행부의 논리가 빈약하다"고 비판했다.

왕성옥 의원은 "(조직개편) 방식이 약자의 밥그릇을 덜어내어 밥 한 그릇을 더 만드는 방식은 안된다"며 "집행부는 다문화라는 이름이 차별을 전제할 수 있고 부정적 이미지라고 설명하지만 형식의 문제는 형식을 바꾸면 된다.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또 "경기도에는 전체 다문화가족의 32.4%가 살고 있어 전국 최고인데, 22%의 다문화가족이 살고 있는 서울에 비해서도 인력이 적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절차상의 문제도 함께 제기했다. 왕성옥 의원은 "대부분의 의원들이 조직개편안을 비롯해 공약사업을 보도자료를 보고 알게된다"며 "관련 상임위조차 충분하게 논의되지 못하고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요구하는 행위는 가부장적 폐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치는 다양하고 균형있는 정보 공유로부터 시작한다"며 "정보공유와 다양한 소통이 이뤄지도록 노력해달라"고 요구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