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돌막사거리 등 상습침수 4곳… 인천시, 우수저류시설 설치키로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간석동 벽돌막사거리 주변 등 상습침수지역 4곳에 우수저류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최근 관련 사업을 위한 국비를 확보해 내년부터 설계·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천시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우수저류시설 설치 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398억5천만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수저류시설은 남동구 벽돌막사거리, 구월펌프장, 부평구 굴다리오거리, 서구 강남시장 등 4곳의 주변 공원과 완충녹지에 설치된다.

우수저류시설은 집중 호우가 발생하면 빗물을 지하에 저장했다가 비가 멈추면 하수관으로 내보내는 시설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4곳의 우수저류시설에 총 9만3천t의 빗물을 담을 수 있다.

사업지로 선정된 4개 지역은 2017년 집중 호우 때 침수 피해를 크게 입은 곳이다. 당시 내린 비로 벽돌막사거리 인근 261가구, 구월펌프장 318가구, 굴다리오거리 128가구, 강남시장 주변 333가구 등 총 1천40가구가 물에 잠겼다. 2010년과 2011년에도 각각 795가구, 185가구의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인천시는 내년 실시설계 용역을 시행하고, 2020년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2021년 12월 공사가 마무리되면 2022년부터는 침수 방지를 위한 시설 가동에 들어간다. 사업비는 이번에 확보한 국비를 포함해 총 797억 원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