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조직개편 사회적약자 배려 부족·지역화폐 인지도 개선 지적도

경기도의원 '5분 자유발언'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첫 번째 조직개편이 12일 경기도의회의 동의를 통과한 가운데, 이번 조직개편에서 다문화가정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이재명 지사가 추진하는 지역화폐와 관련한 제언도 나왔다.

도의회 왕성옥(민·비례)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조직의 확대와 축소는 형식의 문제가 아니라 정책의 우선순위를 어디에 두고 있는 가를 가늠하는 척도"라며 "다문화팀을 가족팀에 흡수시키면서 서기관급 1명의 인력을 줄인 것에 대해 도 집행부의 논리가 빈약하다"고 비판했다.

또 "경기도에는 전체 다문화가족의 32.4%가 살고 있어 전국 최고인데, 22%의 다문화가족이 살고 있는 서울에 비해서도 인력이 적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절차상의 문제도 함께 제기됐다. 왕 의원은 "대부분의 의원들이 조직개편안을 비롯해 공약사업을 보도자료를 보고 알게된다"며 "관련 상임위조차 충분하게 논의되지 못하고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요구하는 행위는 가부장적 폐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역화폐와 관련한 제언은 최만식(민·성남1) 의원이 꺼내들었다.

최 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최근 경기연구원의 도민 인식조사에 따르면 지역화폐에 대해 도민은 지역화폐가 무엇인지, 어떻게 사용되는지 잘 모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내기 위해서 우선 지역화폐에 대한 도민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과 함께 ▲지역화폐 형태에 대한 합의 ▲편리성 달성 ▲지역화폐 발행 규모가 적은 시군에 대한 지원 방안 ▲카드결제시스템 도입·수수료 감면 ▲불법유통방지 등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도의회 정문 앞에서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결의대회에는 도의회 민주당 소속 135명 전원이 참석해 실질적인 지방자치를 위한 '지방자치법'이 전면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