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장하성 실장 선수촌아파트, 1년새 4억5천만원 올라" 공직자 집값 상승분 공개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9-12 17:59: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894100043871.jpg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부동산대책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 문재인 정부 주요 공직자들의 집값 상승분을 공개하면서 맹공을 가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아시아선수촌 아파트가 1년 만에 4억5천만 원 올랐다"며 "'내가 강남 살아봐서 아는데 모든 국민이 강남에 살 필요 없다'더니 연봉의 몇 배가 올랐다. 축하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의 개포동 아파트는 4억9천만 원 올랐고,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거주하는 대치동 아파트는 7억 원이 올랐다"고 소개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그는 "부동산대책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손병석 차관의 대치동 아파트는 5억7천만 원 올랐다"며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집값으로 장난치지 말라던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의 대치동 아파트는 5억8천만 원 올랐다"고 짚었다.

함 정책위의장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게 대못을 박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압구정동 아파트는 6억6천500만 원, 갈팡질팡 교육정책에 혼란을 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대치동 아파트는 4억7천만 원 올랐다"고 꼬집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의 이태원동 아파트는 6억5천만 원,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의 반포동 아파트는 5억 원,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의 대치동 아파트는 7억5천만 원 등이 상승했다는 소식도 이어갔다.

그러면서도 한국당은 대안 성격의 부동산 대책도 제시했다.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서울 도심에 양질의 주택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며 "그린벨트 해제보다 규제 일변도의 서울 도심 재건축·재개발의 규제를 정상화해 양질의 주택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올해 초 강화한 안전진단 기준부터 원래대로 돌려놓아야 한다"며 "주택을 처음 구입하는 무주택자에 한해 주택담보대출 비율을 확대해야 한다. 은행 대출을 40%로 제한한 현행 제도는 무주택 실수요자의 꿈을 봉쇄하는 정책"이라고 비평했다.

아울러 "신혼부부의 연 소득이 7천만 원이 넘으면 신혼부부 전용 대출을 받을 수 없도록 제한하는 조치는 개선돼야 한다"며 "신혼부부의 소득 요건을 7천만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대출한도도 부동산 가격 현실에 맞춰 확대해야 한다"고 힐난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제시한 '토지공개념 실질화'에 대해선 "과세를 강화해 저소득층에게 나눠준다는 것 같은데 그렇다면 부유세 성격이 강하다"고 진단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