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조6천억 1차 추경안 도의회 통과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조6천억원 규모의 경기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이 경기도의회를 통과했다. 이번 추경으로 경기도 올해 예산 규모는 20조6천230억 원으로 늘었다.

이번 추경은 올해 상반기 추경이 연기되면서 역대 최대 규모가 됐다. 특히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 사업이 대거 포함되며 관심이 집중됐다.

경기도의회는 12일 제330회 제4차 본회의를 통해 경기도 1차 추경예산안과 조직개편안, 경기도 학교 교복 지원 조례안 등을 처리했다.

추경예산에는 이재명 지사의 역점 사업인 경기교통공사,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을 위한 용역과 기본소득위원회 운영비 등이 담겼다.

또 시민순찰대 운영비와 군 복무 경기청년상해보험 가입비, 특별사법경찰단 등은 본격적인 사업 예산이 편성돼 사업에 착수한다.

도의회는 심의과정을 거쳐 행복주택건설 사업에 253억원, 어린이집 확충 사업에 26억원, 저소득 한부모가족 지원 사업에 23억원 등 총 516억원을 증액했다.

반면 하수처리시설 확충 사업 103억원, 보건환경연구원 청사 건립 사업 30억원 등 219억원은 예산의 적정성 등을 고려해 삭감하기로 결정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