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수북이 쌓인 '명절 선물' 택배현장

조재현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우편
추석 명절을 2주가량 앞둔 12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부평우체국에서 관계자들이 산더미 같이 쌓인 택배 상자를 분류하고 있다. 경인지방우정청은 이달 28일까지 '추석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지정하고 이날부터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조재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