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일자리 과제선정 1차회의]경기도 공공일자리 창출 "틈새전략 찾아라"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로당 도우미·체육 안전요원등
일손 부족 공공서비스 확대 제시
SOC개발등 대책 추후 논의키로

경기도가 공공서비스의 사각지대를 메우면서도 일자리를 창출하는 틈새 전략에 나섰다.

경기도의 올해 8월 늘어난 취업자 수가 6만7천명에 불과, 전년 증가폭(2017년 8월에는 2016년보다 14만9천명 증가) 대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고용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일손이 부족해 제대로 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데서부터 일자리를 확대해나가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침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간 만남에서 경기도형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체납관리단 조성 등 공공·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을 다양하게 제시했던 점과 맞물려있다.

12일 경인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8월 경기도 고용동향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의 8월 고용률은 62%로 전년 동월 대비 0.5%p가 낮았다. 실업률은 4.1%로 전년 동월 대비 0.2%p가 올랐다.

이러한 상황 속 도는 이날 오후 공공·공익적 민간일자리 중점과제 선정 1차 점검회의를 열어 각 실·국이 발굴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검토, 분석했다.

이날 제시된 안건만 580여건이었다. 대부분 일손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그동안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지 않던 업무들과 관련, 인력을 보충해 공공서비스를 보다 확실히 제공하는 방안들이었다.

CCTV 통합관제센터의 경우 요원 1명당 모니터링하는 CCTV 대수를 50대로 규정하고 있지만 인력이 부족해 한 사람이 평균 347대를 보고 있는 실정이다.

범죄 대응에도 구멍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인력을 보충해 일자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 불법건축물 이행강제금 역시 일손이 적어 징수하지 못한 금액이 200억원에 달하는 상황이어서 이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보조 인력을 충원하겠다는 방안 등이 제시됐다.

복지·안전 서비스 향상을 위한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 방안도 다양하게 언급됐다.

도내 경로당 20곳당 1명씩 행정도우미를 지원, 노인들이 겪고 있는 각종 어려움을 일선에서 듣게끔 한다는 아이디어와 안전 의무 점검 대상에서 제외된 체육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 보조 요원을 지원, 스스로 안전을 강화하게끔 하는 안 등이 나왔다.

다만 도 뿐만 아니라 시·군에서도 인력·예산을 갑자기 늘려야하는 만큼 각 기초단체와의 협력이 필수적인데다 일자리 창출 비용으로 어느 정도가 소요될지 아직 미지수인 상황이다.

도는 추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내는 방안, SOC 개발을 통한 일자리 늘리기 등에 대한 대책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총괄해 경기도 차원의 일자리 종합 대책을 만들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진흥 행정2부지사는 "이같은 방안이 실질적으로 도민들이 일자리를 얻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