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정치권 "수도권제2순환고속道 예산확보 최선"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9-1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성호 "공사 지연 '간접비 증가' 강조"
박 정 "관련부처·상임위원 적극 설득"
홍철호 "교통 수요 효과적 해소 기대감"
정병국 "접근성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경기북부지역 발전의 시금석이 될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조기 개통을 위해 도내 정치권은 한 목소리로 내년 예산 확보를 약속했다. 특히, 여야를 구분하지 않고 초당적 차원에서 의기투합하겠다는 각오다.

정성호(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경인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기도 외곽에 산재한 산업단지들의 물류 개선 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전망된다"며 "(정기국회에서) 공기지연에 따른 간접비 증가문제와 전국 최하위권인 경기북부 고속도로 보급률 등 시급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교통인프라 부족은 도민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소외지역 발전의 기회를 빼앗는다"면서 "조기완공을 위해 경기도, 여야 국회의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같은 당 박정(파주을) 의원도 "제2순환고속도로는 한계에 다다른 기존 외곽도로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열악한 경기북부의 산업 생산성 확보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기북부 접경지역은 여야 의원들과 시장·군수가 참여하는 협의체가 있고, 지역 문제 해결에 큰 이견이 없다"며 "도내 중남부 의원들과도 힘을 합칠 것이며, 관련 부처와 상임위 위원 등도 만나 적극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철호(김포을) 자유한국당 의원은 "고대하던 김포 하성IC가 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적정서재검토를 거쳐 총사업비 심의를 최종 통과했다"며 "지역 내 교통 및 경제 기반이 구축되는 것이라 큰 성과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이어 "제2외곽순환고속도로는 서울, 인천 등 수도권 교통수요를 효과적으로 해소시킬 수 있는 만큼 내년 예산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병국(여주·양평) 바른미래당 의원은 "서양평 IC가 개통되면 주말 상습 정체구간인 국도6호선의 교통분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양서면 일대 도로 교통흐름이 크게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 의원은 특히 "양평군 서부지역의 수도권 교통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인구유입 가속화 및 민간주도 지역개발의 가속화로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며 "차질없이 완공될 수 있도록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