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허리케인 '플로렌스' 상륙 임박에 美남동부 초비상…14일 오전 상륙, 비상사태 선포·170만명 대피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3 07:17: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3424.jpg
허리케인 플로렌스. 사진은 지난 4일 태풍 '제비'로 인한 높은 파도가 일본 아키항을 덮치고 있다. /AP=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상륙이 임박했다. 이에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주를 중심으로 약 170만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플로렌스는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 있으며 시속 17마일(27km)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최대 풍속은 시속 140마일(225km)로,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강화했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km)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이 되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특히 플로렌스는 340마일(547km)에 걸쳐 광범위하게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게다가 해상에서 상대적으로 늦은 속도로 이동하면서 위력을 키우고 있다고 NPR방송은 분석했다.

현재 예상 진로를 고려하면 오는 14일 오전께 동부해안에 상륙하고 최고등급인 5등급으로 위력을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5등급은 풍속이 시속 157마일(253km) 이상이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 제프리 비어드 구조팀장은 "플로렌스는 매우 위험한 폭풍이다. 특히 캐롤라이나 지역으로선 수십 년만의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이라고 우려했다.

FEMA 측은 전력망을 비롯한 기반시설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되는 것은 물론 인명 피해도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로이 쿠퍼 노스캐롤라이나주 지사는 "이번 폭풍은 괴물"이라면서 "극도로 위험하고, 생명을 위협하는 역사에 남을만한 허리케인"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번 폭풍이 몰고올 수도 있는 파도와 바람은 이전에 봤던 어떤 것과도 전혀 다르다"면서 "이전에 여러분이 폭풍을 잘 넘긴 적이 있다고 해도 이번 것은 다르다. 괴물을 견뎌내는 데 목숨을 걸지 말라"고 당부했다.

CNN은 플로렌스가 강력한 풍속과 폭풍해일을 일으키고 대규모 내륙 홍수를 유발할 수 있고, 기존에 대규모 허리케인을 경험하지 못한 동부해안 북부 지역 등을 강타할 것이라는 점에서 극도로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백악관에서 긴급 담화를 통해 철저한 대비를 당부하고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주와 버지니아 3개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3개 주 정부도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약 150만 명의 주민에 대해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허리케인이 근접할수록 대피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기상청에 따르면 허리케인 경보 또는 주의보가 내려진 미국 동부 해안 지역에 사는 인구는 540만명에 달한다. 이와 별도로 열대성 폭풍 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의 인구는 400만명이다. CNN은 이번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있는 인구가 2천만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해안지대 주민들은 필수 소지품만 챙긴 채 차량으로 긴급 대피에 나섰고,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에선 주유소와 식료품점마다 유류와 비상 물품을 사려는 주민들로 붐볐다.

이에 해안 지역을 빠져나가는 주요 도로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며 혼잡을 빚었고, 주유소에는 기름을 넣으려는 차량들이 길게 줄을 늘어서 일부 주유소는 유류가 바닥나기 시작했다. 일부 상점에서는 물건이 모조리 팔려나가 진열대가 텅비기도 했다.

버지니아와 인접한 메릴랜드주도 비상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사이에 있는 수도 워싱턴DC도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워싱턴DC 역시 폭우와 단전이 우려된다며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한편 주 정부별 소방당국은 비상근무에 들어갔고, 테네시·루이지애나·네브래스카 등 다른 주 정부도 잇따라 지원 병력을 보냈다. 해안지대뿐만 아니라 내륙 지역에도 상당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