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 중 6명, 지역화폐 도입 찬성…"내년 4월부터 순차적 지역화폐 도입 지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3 07:10: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55555.jpg
지역화폐 도입 찬성 /연합뉴스=㈜케이스탯리서치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6명은 지역화폐 도입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가 내년 시행 목표인 지역화폐 도입에 찬성했다.

또 응답자의 78%는 아동수당 등 복지수당을 받을 때 추가혜택이 있을 경우 현금 대신 지역화폐를 선택하겠다고 답했다.

지역화폐를 선호한 응답자의 69%는 추가혜택 수준으로 '현금 지원액의 10%까지'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지역화폐에 찬성하는 응답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에게 도움'(51%)과 '할인혜택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40%)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반대하는 응답자들은 '다른 시·군에서 사용 불가'(28%), '지역화폐 가맹점 부족'(19%), '백화점·대형마트 사용 제한'(16%) 등을 이유로 답했다.

지역화폐 발행 형태로는 '카드형상품권'(39%)을 가장 선호했고 '모바일상품권'(31%), '종이상품권'(16%) 등의 순이었다.

지역화폐의 성공적 운용을 위해 신경 써야 할 점으로는 '가맹점 확대'(31%), '지역화폐 사용자에 혜택 강화'(20%), '부정사용 등에 대한 유통관리'(18%) 등을 꼽았다.

특히 응답자의 71%는 편의점 등 프랜차이즈 가맹점도 소상공인에 포함해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의 기대요인과 소상공인 수혜범위 등을 반영해 내년 4월부터 준비를 마친 시·군부터 순차적으로 지역화폐를 도입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