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진주·부산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할 것"… PK 민심 다지기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3 07:44: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301000932900045371.jpg
사진은 지난 12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 열린 '더불어민주당-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와 부산시 관계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2일 진주혁신도시와 부산에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약속하며 부산·경남(PK) 지역 민심을 다져나갔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 경남도청에서 경남도와, 오후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PK 지역 예산 및 현안을 점검하기 위한 예산정책협의회를 잇달아 개최했다.

경남도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는 진주혁신도시 발전 방안, 경남지역 제조업 지원방안, 서부경남 KTX(남부내륙철도), 혁신형 공공병원 확충 등 지역 맞춤형 지원대책이 다뤄졌다.

특히 이 대표는 "경남에 (진주)혁신도시가 있는데 기관들이 아직 (이전을) 검토 중"이라며 "이 지역에 어떤 공공기관이 오면 좋은지 정부와 검토해서 이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경남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메카로 국가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지역이었는데 최근 주력 사업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에 지정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경남지사로부터 스마트 팩토리 혁신사업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 사업에 내년도 R&D(연구·개발) 예산을 잘 쓸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했다.

회의에 참석한 최고위원들도 경남지역에 대한 당 차원의 특별 지원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진주혁신도시를 좀 더 발전시켜서 공공기관뿐 아니라 사기업까지도 오게 한다면 지역 위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주 여건도 개선해 기관 관계자 등이 눌러살 수 있게끔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남인순 최고위원은 "경남을 동남권 경제 혁신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기 위한 계획을 국정과제로 추진 중"이라면서 "경남도정 4개년 계획에 있는 혁신형 공공병원 확충을 국회 상임위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챙기겠다"고 했다.

이에 김경수 지사는 "(당 지도부가) 지방선거 때 선거 지원차 이곳에 오셔서 어음을 여러 군데 뿌리고 갔는데, 새 지도부가 보증수표로 만들어주길 부탁드린다"며 적극적인 경남 지원을 요청하고 "정부의 재정확장 정책과 함께 경상남도 재정도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당 지도부는 부산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공공기관 이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혁신도시 이전 검토대상 122개 중 지방으로 가서는 안되는 기관들이 많은데, 나머지 중에 부산 혁신지구에 어떤 기관이 적합할지 부산시와 협의를 잘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중앙행정권한 및 사무를 지방으로 넘기기 위한 지방일괄이양법안의 통과 필요성을 언급한 데 이어 "중요한 것은 결국 지방세와 국세 비율 조정인데, 우선 7대 3으로 가능한 한 빨리 조정하고, 중장기적으로 6대 4까지 조정해 재정 분권을 강화하는것이 대통령 공약이자, 정부 정책이어서 가능한 한 빨리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이 지역구인 김해영 최고위원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을 지역으로 대거 이전해야 한다"며 "해양 관련한 공공기관과 금융 관련 공공기관의 부산 이전이 꼭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 대표를 향해 "당대표에 부임하자마자 공공기관 2차 이전 문제를 제기 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건의할 예산 중 하나를 소개하면 부산은 경부선 철로가 도심을 관통하는 곳이 많은데, 경부선 철로 지하화와 부전 복합역 개발사업에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요청했다.

부산시당 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은 "이 대표의 공공기관 이전 추진을 두 손 들어 환영한다"며 "금융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에 대해 특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