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여고서 '스쿨 미투' 폭로…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 충격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13 08:16: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투.jpg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을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는 '스쿨 미투'가 폭로됐다. /교육부 제공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을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는 '스쿨 미투'가 폭로됐다.

지난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들어진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는 이 학교 교사 B씨가 수업시간에 "○○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라는 등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또 이 교사는 여성의 신체 일부에 칠판에 그리고서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거나 "미투가 무서워서 학생들 때리는 것도 못 하겠다. 너무 깐깐하다"는 등 미투를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고 학생들은 주장했다.

학생들은 또 다른 교사 C씨가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는 말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몇몇 교사가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라거나 "3학년 퇴물"이라는 등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했거나 불쾌한 신체적 접촉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해당 학교는 이 페이지에 언급된 교사 중에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이 학교 관계자는 "지난 10일 이 내용을 인지한 이후 많이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된 교사 12명이 전교생을 상대로 사과했다"며 "오늘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한 뒤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