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이상 추석 자금사정 '곤란'… 상여금 평균 66만6천원 지급"

박주우 기자

입력 2018-09-13 09:22: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43.jpg
중소기업 절반 추석 자금사정 곤란. 중소기업중앙회는 추석을 앞두고 95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를 한 결과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는 응답 비율이 조사 대상 중소기업의 51.9%였다고 13일 밝혔다. /연합뉴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자금사정이 어렵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추석을 앞두고 953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중소기업 추석 자금 수요조사'를 한 결과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는 응답 비율이 조사 대상 중소기업의 51.9%였다고 13일 밝혔다.

자금 사정이 원활하다고 답한 비율은 8.4%에 그쳤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이유로는 '매출감소'가 67.5%로 가장 많았고, 판매 대금 회수지연'(32.1%), '원자재 가격 상승'(29.9%)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이 추석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8천700만 원으로 지난해(2억3천900만 원)보다 증가했다.

이 중 부족한 금액은 9천400만 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33%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 대비 추석 자금 수요가 4천800만 원 증가했으나 자금 확보율(67.0%)은 5.9% 낮아지면서 중소기업의 추석 자금 사정은 작년과 비교해 악화됐다.

업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의 추석 자금 확보율이 54.0%로 가장 낮았다.

매출감소와 최근 최저임금 인상 요인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업체 비율은 55.8%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며 '지급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업체는 29.7%였다.

지급계획이 있는 중소기업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정액 지급 시 1인당 평균 66.6만원,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51.9%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