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앞두고 '즉석 전' 최대 10배↑… 업계 관심 쏠려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3 09:30: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추석 명절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명절 음식의 대표 주자인 '전'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즉석 전 판매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6월 CJ제일제당이 출시한 '백설 쿠킷 감자전'·'백설 쿠킷 호박전'·'백설 쿠킷 김치전' 3종 제품은 출시 2개월 만인 지난달 말 매출이 10배나 늘었다.

이에 앞서 오뚜기가 올해 출시한 즉석 전 제품인 '초간편 김치전 믹스' 역시 출시 이래 약 1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오뚜기는 지난해에도 감자전·콩전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초간편 감자전 믹스'·'초간편 콩전 믹스'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은 바 있다.

최근 식품업계에서 즉석식품이나 간편식이 대세로 떠오르면서 이 같은 즉석 전 바람은 온라인에서도 감지된다.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과 옥션이 집계한 가공식품 전류 판매량을 보면 추석을 앞둔 올해 판매량이 지난해 비슷한 기간보다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에서는 추석 2주 전인 이달 4∼10일 동그랑땡과 전류 판매량이 지난 추석 2주 전인 지난해 9월 14∼20일보다 34%나 뛰었다. 옥션에서도 같은 기간 이 제품군 매출이 38% 신장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가 늘면서 추석 차례상과 손님상에 가공식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으며, 재료 준비와 조리에 손이 많이 가는 전류의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G마켓 측은 분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백설 쿠킷 감자전 등 3종은 부침 요리에 필요한 원물 가루와 손질된 원재료가 용기 하나에 모두 들어 있어 제품을 뜯고 물을 부은 뒤 섞어 5분만 부치면 전 요리를 완성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재료 손질이 필요 없고, 들어 있는 용기를 믹싱볼로 사용할 수 있어 설거지 과정도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전 요리에 들어가는 시간, 비용, 에너지를 모두 줄여주기 때문에 다가온 명절은 물론, 평소 반찬·간식·안주용으로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