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컨소시엄, 美 실리콘 분야 선두업체 모멘티브 30억달러에 인수 확정

이상훈 기자

입력 2018-09-13 09:45: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CC 컨소시엄이 미국 실리콘 분야 선두업체인 모멘티브 퍼포먼스 머티리얼즈(모멘티브)를 30억달러에 인수할 전망이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CC와 반도체 원료·장비업체 원익그룹, 사모펀드(PEF) SJL파트너스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글로벌 PEF 운용사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가 보유한 모멘티브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인수금액은 약 30억달러(약 3조4천억원)로 SJL파트너스 50%, KCC 45%, 원익그룹이 5%를 각각 부담할 예정이다.

지난 2006년 설립된 특수소재 전문업체인 모멘티브는 실리콘 사업부 규모만 전체 18조원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미국 다우듀폰(5조원), 독일 바커(2조6천억원)에 이어 모멘티브(2조5천억원)가 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수익성이 낮은 생활용품 등을 주로 취급했던 실리콘 사업을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첨단소재 등 고부가가치 분야로 확장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겠다는 게 KCC의 전략이다.

KCC는 지난해 기준 약 7만t이던 연간 실리콘 생산량이 약 30만t 이상으로 늘어나 세계 2위 회사로 도약한다.

이번 인수로 연간 연결기준 매출액은 작년 기준 3조4천억원의 두 배에 가까운 6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모멘티브는 석영·세라믹 분야에서도 세계 1위를 달리고 있어 원익그룹은 세계 1위 석영·세라믹업체로 급부상하게 됐다.

한편, 컨소시엄은 모멘티브 인수 후 실리콘 사업부와 석영·세라믹 사업부를 분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