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남북 공동 제작프로그램 '두 도시 이야기' 방송… 옥류관 등 평양 맛집 공개

손원태 기자

입력 2018-09-13 10:33: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서평.jpg

JTBC가 추석 특집 프로그램으로 남북 제작진이 함께 만든 프로그램 '서울·평양, 두 도시 이야기'를 마련했다. 남북 공동 제작 프로그램은 약 10년 만이다.

13일 JTBC에 따르면 '두 도시 이야기'는 평양 음식점 '옥류관', 라이벌 '청류관'을 비롯해 다채로운 평양 음식을 찾아가는 미식기행 다큐멘터리다.

평양 음식과 서울 음식의 근원부터 유행까지 날줄과 씨줄을 엮듯 우리 식탁 위를 들여다보며, 분단 70년이 넘어선 지금 남북의 입맛은 어떻게 변해 왔는지를 카메라에 담았다.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평양을 취재해본 재미 언론인 진천규 기자가 JTBC와 함께 서울과 평양의 음식과 맛을 기록했다.

오는 23일 오후 9시 방송할 1부 '서울 요리, 평양 료리'에는 북한 카메라 감독 2명이 촬영에 참여했고 요리협회 전문가와 문화해설사가 출연한다. 

JTBC는 "지금까지 시도된 적 없는 새로운 방식의 남북 방송 교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30일간 평양에서 함께하며 처음으로 대동강에 보트를 띄우고 대동강에서 바라본 평양의 모습, 평양 식당의 주방에서 음식이 만들어지는 과정 등을 다양한 특수 촬영 기법으로 담아냈다.

24일 오후 8시 40분 방송할 2부 '한강과 대동강' 편에서는 평양과 서울의 새롭게 떠오르는 음식 명소를 찾았다. 평양 시민들의 대동강 유람, 피자 위에 올리는 바질을 식당 한쪽에서 직접 재배하고 직접 만든 치즈로 퐁듀를 만드는 북한 최초의 유럽식 식당 '별무리차집', 평양에서 제일 큰 대동강맥주집인 '경흥맥주집'이 공개된다.

제작진은 "남북의 제작진이 함께한 덕분에 베일에 싸인 평양 식당들의 주방을 국내 최초로 공개할 수 있었다"며 "분단 70년 동안 평양 음식과 그 연결지점에 있는 서울의 음식들이 각각 어떤 맛과 모양으로 존재해왔는지 알아보며 한민족의 동질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