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주요 일정과 3대 의제]둘째날 오전 회담후 언론발표… 무력충돌방지 군사 합의 가능성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9-18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701001230600060301

첫날 환영행사 후 첫번째 회담진행
관계 개선·비핵화·종전 집중 논의
판문점 선언 이행 확인·방향 점검
서울 도착 후 바로 DDP서 '브리핑'

11년 만에 평양서 18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과 군사긴장 완화,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 3대 의제를 집중 논의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18일 오찬 후 두 정상 간 첫 정상회담에 이어 19일에도 2일 차 회담을 열고 언론발표를 할 것"이라며 "긴장해소와 무력충돌 방지를 내용으로 하는 군사부문 합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8091701001230600060302

임 실장은 첫날 일정에 대해 "성남공항에서 별도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고 오전 10시에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면 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가 있을 것"이라며 "오찬 후에 첫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첫날 회담 종료 후 늦은 오후에 환영 예술공연 관람 후 환영 만찬을 가진다.

임 실장은 둘째 날인 19일 일정에 대해서는 "첫날에 이어 추가 정상회담이 진행된다"며 "이때까지 회담이 원만하게 진행되면 아마도 오전 회담 후에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기자회견이 가능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한다"면서 "이때 그간 남북 간에 논의해 온 긴장해소와 무력충돌 방지를 내용으로 하는 군사부문 합의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지만 일부 조항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경우에 따라서는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녁에는 환송 만찬이 계획돼 있다.

이어 방북 3일째이자 마지막 날인 20일 문 대통령은 공항에서 환송행사를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할 예정이라고 임 실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서울로 귀환한 뒤 곧장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로 이동, 평양 정상회담 성과를 공식 브리핑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 실장은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의제로 ▲남북관계 개선·발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의 증진·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협 종식 등 세 가지를 제시했으며, 이산가족 문제도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임 실장은 먼저 남북관계 의제와 관련, "여기서 가장 중요한 건 이미 합의된 판문점 선언이다.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을 남북정상이 확인하고 그간 성과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구체적인 발전 방향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비핵화 의제에 대해선 "북미가 새로운 평화관계를 설정하기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를 조속하게 재개해 북한의 진전된 비핵화와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가 추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산가족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