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내일부터 '행궁동 사람들-이웃 공감 예술프로젝트' 일환 작품전

개인의 감정 다룬 실험적인 예술… 다섯가지 이야기

강효선 기자

발행일 2018-09-19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 있었을까요_전시 포스터
왼쪽부터 이윤선·임회정 작가의 '…이 있었을까요?', 조연예 작가의 '한국의 미를 이용한 스틸 라이프', 심현주 작가의 '체이싱 마이 오아시스' 전시 포스터 이미지. /대안공간 눈 제공

이수연의 회화로 푼 '신경증 시리즈' 눈길
꿈에 대한 기대 담아낸 이윤선·임회정 등
작가와의 만남·음식나눔·가야금 연주회도


그녀의 정서적 배경_ 전시 포스터
이수연 작가 '그녀의 정서적인 배경' 포스터 이미지. /대안공간 눈 제공
대안공간 눈은 2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대안공간 눈, 예술공간 봄 전시실에서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행궁동 사람들-이웃과 공감하는 예술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험적인 예술 작업을 이어온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는 자리다.

이수연 작가의 '그녀의 정서적인 배경'은 인간의 육체와 심리 사이의 관계를 주제로 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신경증 시리즈'는 개인이 신경증을 겪는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회화로 풀어냈다.

신체의 이미지를 왜곡하는 표현을 통해 작가 스스로 자아정체감을 탐색하고, 기존의 미적 기준과 대치되는 '추(醜)'의 감각과 함께 예술이 지닌 치유의 가능성에 주목한다.

이윤선·임회정 작가의 '…이 있었을까요?'는 세속적 현실과 내면의 이상 사이에서 느낀 개인의 감정들을 조형적 언어로 풀어낸다.

두 작가는 잊고 있었던 '꿈'에 대한 기대감을 회화 작업을 매개로 환기한다. 이 작가는 인물과 꽃의 이미지를 화면에 나란히 그리는 표현을 통해 인간 관계에서 보다 진실한 모습을, 임 작가는 아크릴릭 채색과 오브제 콜라주 기법으로 다양한 감정이 공존하는 예술세계를 드러낸다.

'나는 가만히 서 있었다'는 일상의 특징을 포착하는 사진 작업을 이어온 김영훈 작가의 개인전이다. 전시 제목과 같은 '나는 가만히 서 있었다(2018)'는 김 작가가 어머니와 사별한 후 자신이 느낀 감정과 기억을 일상의 풍경에 대입해 풀어냈다.

이밖에도 조연예 작가의 '한국의 미를 이용한 스틸 라이프'와 심현주 작가의 '체이싱 마이 오아시스' 전시도 만날 수 있다.

전시기간 동안에는 전시연계프로그램인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한다. 일반인과 관련 분야 전문인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은 격주 토요일마다 열린다.

김건 대안공간 눈 큐레이터와 전시 참여 작가가 관객과 함께 전시실을 투어하면서 전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수원 행궁동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음식 나눔 행사 '전 나와라! 뚝딱!'과 박성신 가야금 연주자의 연주회가 펼쳐진다.

이번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대안공간 눈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문의:(031)246-4519

/강효선기자 khs77@kyeongin.com

강효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