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양필성 교수, "심방세동 환자 혈압 '120~129/80mmHg 미만' 합병증 예방"

국내 29만 환자 대상 혈압과 사망·질환 발병률 조사

김규식 기자

입력 2018-09-18 13:06: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801001295300063841.jpg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분당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심장내과 양필성(사진) 교수가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 환자들을 조사할 결과 혈압을 '수축기 120~129mmHg, 이완기 80mmHg미만'으로 관리할 때 합병증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김태훈 교수팀과 함께 했으며, 국제적 심장질환 학술지인 '미국심장학회지(JACC)'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우선 '수축기/이완기 140/90mmHg'인 현재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이 심방세동 환자에게도 적절한 적용 기준인가를 규명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기존 고혈압 진단 기준을 한 단계 엄격하게 '수축기/이완기 130/80mmHg'으로 변경한 바 있다.

현재 국내 고혈압 기준에는 미치지 않지만 미국의 새로운 진단 기준으로는 고혈압 환자에 해당되는 '수축기 130~139mmHg 또는 이완기 80~89mmHg' 환자군과, '수축기 130mmHg 미만, 이완기 80mmHg 미만' 환자군의 합병증 발병 위험을 비교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2005~2015년 사이 심방세동을 새롭게 진단받은 29만 8천374명의 환자들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그 결과 미국 의료계가 제시한 고혈압 기준 '수축기/이완기 130/80mmHg'보다 높을 때 심방세동 환자의 주요 심혈관질환·뇌경색·뇌출혈·심부전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심방세동 환자 중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인 '수축기/이완기 140/90mmHg'로 치료 중인 15만 8천145명을 대상으로 혈압 구간대에 따른 질병 발병 위험률을 살폈다.

조사 분석한 혈압 관리는 총 4개의 구간으로 '수축기 120㎜Hg미만, 이완기 80㎜Hg미만'인 정상 혈압 구간, '수축기 120~129㎜Hg, 이완기 80㎜Hg미만', '수축기 130~139㎜Hg, 이완기 80~89㎜Hg', '수축기 140㎜Hg이상, 이완기 90㎜Hg이상'이었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정상 혈압 구간인 '수축기 120㎜Hg미만, 이완기 80㎜Hg미만'보다 수축기 혈압이 조금 높은 '수축기 120~129㎜Hg, 이완기 80㎜Hg 미만'일 때 주요 심혈관질환·뇌졸중·심부전 등 대부분의 합병증 발생 위험이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양필성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심방세동 환자의 경우 가장 이상적인 혈압구간이 '120~129, 80mmHg미만'이라는 것을 발견한 점이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