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아시안게임 결단식]장애인 국제대회 최초 '남북 단일팀' 결성

패럴림픽때 무산된 '공동 입장'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8-09-20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이 결성된다. 장애인 국제대회에선 첫 사례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은 19일 경기도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장애인 아시안게임 결단식에 앞서 탁구와 수영 종목에서 남북단일팀 출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북이 협의를 마치면 아시아장애인올림픽위원회(Asia Paralympic Committee, APC)의 엔트리 조정을 거쳐 단일팀 출전을 확정하게 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남북은 이번 장애인 아시안게임 개회식에서 공동 입장할 예정이다.

이렇게 남북 단일팀과 남북 공동 입장은 과거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에서 성사된 적이 없다. 올해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도 남북 공동입장이 아쉽게 무산된 바 있다.

남북 정상이 평양에서 만남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단일팀 결성과 공동 입장이라는 희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번 장애인 아시안게임에 대한 관심도 더욱 커질 전망이다. 탁구 종목에선 북측 김영록(양팔 절단장애), 박금진(소아마비) 등이 단일팀에서 뛸 것으로 점쳐졌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