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인천의 투표율 꼴찌 탈출을 기대한다

경인일보

발행일 2018-09-20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에 시민들의 정치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인천시-선관위-교육청'으로 구성된 협력체계가 전국 최초로 구축됐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남동구 구월동 선관위 대회의실에서 '민주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 협약에는 인천시 선관위원장, 인천시장, 인천시의회의장, 인천시교육감, 경인교육대학교 총장이 참석했다.

이들 5개 기관은 시민 정치참여 활성화와 시민의식 향상을 위한 '민주시민교육 거버넌스 협의체'를 구축하고, 관련사업 공동 기획·추진,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인력·시설 공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조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교육청은 교육 장소 제공과 전문 강사 양성, 여성·노인·청소년 등 교육 대상 확대에 주력하고, 시의회는 민주주의 제도와 가치를 홍보하고, 경인교대는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민주시민교육 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민주시민교육거버넌스협의체의 활동으로 인천시가 투표율 바닥권에서 탈출하는 계기를 만들기를 기대한다. 그러나 정치적 참여의식이나 시민의식을 계몽하는 것 외에 시민들의 투표 참여를 저해하는 객관적 요인이나 구조적 요인도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은 6·13 지방선거의 투표율에서도 전국 최하위였다. 당시 인천의 투표율은 55.3%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지난 6대 지방선거에서도 인천은 최종투표율 53.7%로, 대구(52.3%), 경기(53.3%)보다 조금 높은 최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이같은 투표율 추세는 시민의식과 같은 주관적 요인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

투표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다른 노력도 필요해 보인다. 인천시민들의 투표율과 관련된 기존의 조사보고서에 의하면 '선거에 대한 관심도'가 투표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지만 근본적 투표율 결정 요인이라기보다는 일종의 복합적 결과에 가깝다고 봐야 한다.

인천시민들의 경제활동 참가율과 산업특성이 투표율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자영업이나 소규모 판매장의 특성, 출퇴근 인구 등과 같은 인천시민들의 생활특성이 투표율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도로 조사 분석하여 핵심요인을 찾아야 투표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