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시대의 품앗이人(K-Pumassian)]남양주 오남읍 방문소년단·복지넷

자원봉사단·지역사회보장협 '복지 어벤져스' 결성

이종우 기자

발행일 2018-10-09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방문소년단과 오남읍 복지넷(지역사회보장협의체)
오남읍 복지넷과 방문소년단의 콜라보레이션 사업 두-드림!(Do-Dream!)의 일환으로 진행된 희망물품 전달식 모습. /오남읍사무소 제공

지자체 차원 주민·학교등 파트너십
소외이웃 사연 받아 희망물품 전달
2018093001001927200096793
두 단체 콜라보 내달까지 공동사업



"맞춤형 봉사에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지역사회가 돕는 복지 브랜드가 바로 '방문소년단'입니다." 


남양주시 오남읍에는 학생들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인 '방문소년단'이 있다. 방문 소년단은 매주 토요일 남양주시 오남읍에 살고 있는 노인과 장애인, 다문화 가정과 한부모 가정, 가정위탁 및 입양아동 등을 직접 찾아가 그들이 원하는 맞춤형 봉사를 진행한다.

이는 전국 최초 복지 브랜드(brand) 마케팅 사업으로 말 그대로 전국에서 오남읍에만 있는 대표적인 복지활동이다.

방문소년단은 지난해 2017년 5월 오남고와 동화고 등 관내 120명의 고등학생들로 구성돼 현재 150명의 학생들이 관내 23개 가정과 결연을 맺고 매주 토요일 학습 멘토링과 공감 멘토링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봉사활동은 오남읍 복지넷 위원과 방문소년단 학생들이 팀을 이뤄 소외 이웃과 어려운 가정을 보살피고 있다.

특히 오남읍은 방문소년단 홀로 하던 봉사활동을 주민과 학교 그리고 공공기관 간의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공동으로 참여한 '우리가족 두-드림!(Do-Dream!)'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우리가족 두-드림!(Do-Dream!) 사업은 다문화 및 장애인, 한부모가정, 가정위탁, 독거노인들이 두-드림 카드에 가족들과 함께하고 싶고 또 받고 싶은 선물을 각각의 사연에 담아 공모하는 형식으로 실시해 소망활동을 지원하고 희망 물품을 전달하는 사업이다.

오남읍 김일녀 팀장
방문소년단을 이끌고 있는 오남읍사무소 김일녀 팀장이 방문소년단 활동을 통해 마을공동체 확립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방문소년단을 이끌고 있는 오남읍사무소 맞춤형복지팀 김일녀 팀장은 "방문소년단 활동은 단순한 봉사활동에 그치지 않고 어르신들로부터 삶의 지혜를 배우고 또래 아이들과는 함께 공부하며 서로의 꿈을 키워나가는 것"이라며 "주민 욕구와 학생 봉사의 코-마케팅(co-marketing)으로 복지 전달체계를 새롭게 디자인해 주민 중심의 마을 공동체 확립을 이루는데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남읍 복지넷(지역사회보장협의체)과 방문소년단의 콜라보레이션 사업 테마인 가을하모니와 follow-up 파티를 다음 달까지 진행할 예정"이라며 "방문소년단 활동이 남양주시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고 있다"고 밝혔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