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벤지 포르노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22만 명 참여… "가벼운 처벌 거부한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0-09 08:16: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리벤지.jpg
'리벤지 포르노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22만 명 참여… "가벼운 처벌 거부한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보복성 영상물 이른바 '리벤지 포르노' 피의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22만 명을 넘어섰다.

'리벤지 포르노 범들 강력 징역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4일에 제기된 이 청원은 9일 오전 8시 기준 22만1천여 명의 동의를 받아 '한 달 내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자는 청원 글에서 "리벤지 포르노 범죄가 세상에 나온 지 몇십 년이 지나는 동안 가해자들은 그 누구도 감옥에 가지 않았지만 피해자들은 '네가 조심했어야지'와 같은 뻔하고 역겨운 2차 가해와 공격들로 자살했다"고 비판했다.

해당 글에서는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씨와 구 씨의 전 남자친구 쌍방폭행 사건이 전해지는 가운데 불거진 '리벤지 포르노' 논란이 언급됐다.

청원자는 "(리벤지 포르노를) 유포해서 징역을 가는 건 (범죄를) 예방하지 못한다"며 "지금 당장 미디어를 장식한 (구하라 씨의 전 남자친구) A씨를 본보기로, 리벤지 포르노를 찍고 소지하고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모든 가해자를 조사해 징역을 보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가벼운 징역, 벌금 처벌 모두 거부한다"며 "찍었다가 지웠어도 징역을 보내달라"고 덧붙였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씨는 전 남자친구 A씨를 지난달 27일 강요·협박·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추가 고소했다.

두 사람이 몸싸움을 벌였던 지난달 13일 새벽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A씨가 과거 두 사람이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며 협박했다고 구씨는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