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3년간 고용 정체 속 급여 두자릿수 상승률…고용 1.8%·급여 12.5%↑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0-10 08:32: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110701000468100021461.jpg
500대 기업, 3년간 고용 정체 속 급여는 두자릿수 상승률. 사진은 7일 경기중기청 대강당에서 열린 '마이스터고-수출기업 채용박람회'에 참여한 학생들이 면접을 보고 있는 모습./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제공

국내 500대 기업이 최근 몇 년간 고용은 거의 늘리지 않았지만, 상대적으로 직원 급여는 큰 폭으로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 가운데 2014∼2017년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 대비 매출·고용·급여 등의 비교가 가능한 307개 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3년 사이에 6천300만원에서 7천90만원으로 12.5% 올랐다.

이에 비해 이들 기업의 직원 수는 총 119만2천727명에서 121만3천686명으로, 1.8% 늘어나는 데 그쳐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매출액 합계는 2천74조6천84억원에서 2천225조6천695억원으로 7.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4년 이후 3년간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오른 기업은 모두 264개로, 전체 조사 대상 기업의 86.0%에 달했다.

특히 동원산업(93.8%), SK종합화학(73.2%), SK에너지(71.8%), SK루브리컨츠·신세계푸드(각 70.6%) 등 12곳은 급여 인상률이 무려 50%를 넘었다. 이들 기업을 포함해 30% 이상 오른 곳은 전체의 11.4%(35개)였다.

업종별로는 석유화학 분야 31개 기업의 평균 급여 상승률이 28.3%로 가장 높았고 ▲ 증권(15개) 23.5% ▲ 여신금융(8개) 20.2% ▲ IT·전기전자(22개) 18.7% ▲ 상사(7개) 18.5%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지주사와 조선·기계·설비 업종은 평균 급여가 각각 1.2%와 1.9%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직원 1인당 급여가 3년간 두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것과는 달리 직원 고용은 거의 변화가 없었고, 매출도 한자릿수 증가율에 그쳤다.

같은 기간 고용을 늘린 기업은 전체의 58.6%(180개)로 절반을 넘었으나 동부제철, SK네트웍스, 삼성엔지니어링,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126개(41.0%)는 직원 숫자가 오히려 줄어들었고, 조사 대상 기업의 70%가 매출이 늘어난 반면 30%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CEO스코어는 "최근 업황과 실적이 좋지 않았던 조선·기계·설비 업종의 경우 3년간 매출과 직원 수가 평균 36.0%와 24.1% 감소했고, 평균 급여도 1.2% 줄어들어 부진이 심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