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장에 박광온

모니터링 단장엔 김병관 선임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10-1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101001000758500034311
더불어민주당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최고위원인 재선의 박광온(수원정·사진) 의원이 선임됐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최고위원회의 결과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 제13차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제1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설치한 가짜뉴스대책특별위원회의 위원 구성을 완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위원장은 박 의원이, 간사는 전현희 의원이 각각 맡는다.

박 의원 역시 이날 회의에서 "최근 한 여론조사를 보면 '가짜뉴스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63.5%, 반대는 20% 이다"면서 적극적인 대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당은 특위 구성을 시작으로 가짜뉴스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에 들어갈 방침이다.

특위는 모니터링단, 팩트체크단, 법률지원단, 홍보기획단, 제도개선단, 자문위원단 등 총 6개의 단으로 나뉜다.

모니터링단장은 김병관(성남분당갑) 의원, 팩트체크단장은 한정애 의원, 법률지원단장은 송기헌 의원, 홍보기획단장은 홍익표 의원, 제도개선단장은 이철희 의원, 자문위원단장은 김종민 의원이 맡기로 했다.

이 대변인은 "모니터링단과 팩트체크단, 홍보기획단은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에 맞춰 공식활동을 시작한다"며 "법률지원단은 가짜뉴스 신고센터에 접수된 내용의 법적조치를 검토하고, 제도개선단, 자문위원단은 당정협의와 국회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