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명 늦어진 사이… 수원시청역 사거리 '올 3번째 지반침하'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8-10-12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단 복구는 했지만…
11일 오전 지반침하 현상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수원시청역 사거리에서 공사 관계자들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4·8월이어 또 "대규모 침하 불안"
분당선 시공사·수원시 '다른 진단'
지하철 공사시 폐자재 매립 쟁점
市 "레이더탐사, 연내 원인 발견"


서울 상도동 유치원 지반침하 사고 등 땅 꺼짐 현상에 대한 국민 불안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청역 사거리'에서 올해 들어 3번째 도로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하면서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특히, 잇단 지반침하 원인을 두고 수원시와 분당선 연장선 시공사인 현대건설 측이 엇갈린 주장(8월 31일자 5면 보도)을 내놓고 있어 정확한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께 "수원시청역 사거리 인근 도로가 비정상적으로 내려앉았다"는 내용의 신고가 시에 접수됐다.

현장 확인에 나선 시는 일부 도로(가로 2m, 세로 1.5m)가 내려앉은 사실을 확인, 이날 오후까지 모든 복구작업을 마쳤다.

수원시청역 사거리 일대는 지반침하 현상이 빈발하는 곳이다. 앞선 8월에도 일부 도로(가로 2m, 세로 4m)가 침하돼 이틀에 걸쳐 긴급 복구작업이 이뤄졌고, 지난 4월에는 지름 30㎝ 크기의 싱크홀이 발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만 같은 장소에서 3번째 도로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원인 규명은 늦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지난 2013년 개통한 수원시청역 지하철 공사를 시공한 현대건설 측이 'H빔' 등 폐자재를 제거하지 않은 채로 도로 밑을 메운 것을 지반침하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반면, 현대건설은 지하철 공사 외에도 인근에서 다른 종류의 공사가 있었고, 폐자재를 모두 철거하지 않고 도로 밑을 메우는 경우도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시공상 하자로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대책 마련도 덩달아 늦어지면서 대규모 지반침하 현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수원시민 김모(45)씨는 "이러다가 대규모 싱크홀이 발생해 재난상황이 연출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해당 지역은 출퇴근 시간대를 중심으로 교통량이 가장 많은 구간 중 하나다.

상황이 이렇자 시와 현대건설 측은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지난 9월 GPR 탐사(Ground Penetrating Radar·지하투과 레이더 탐사)를 진행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탐사 결과를 바탕으로 곧 현대건설 측과 원인 규명을 위한 회의가 있을 예정"이라며 "늦어도 올해 안으로는 지반침하의 원인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