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시중은행 기업 대출 중 부동산담보가 절반 넘어

이상훈 기자

입력 2018-10-12 09:18: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병욱.jpg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국민·신한·우리·하나·SC제일·씨티은행 등 시중은행이 기업에 내준 대출 가운데 부동산을 담보로 잡은 대출이 절반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각 은행 대출현황을 종합한 결과 국내 14개 은행의 올해 6월말 기준 기업대출 잔액은 총 586조3천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부동산을 담보로 한 대출은 302조4천억원으로 기업대출의 51.6%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0년말 기업대출 중 부동산담보대출 비중은 33.7%였지만, 이후 8년여 동안 비중이 점점 높아져 절반을 넘겼다.

반면, 기업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말 전체 기업대출 404조원 가운데 신용대출은 209조원으로 약 51.7%를 차지했지만, 올해 6월말은 전체 586조원 가운데 198조원으로 비중이 33.8%로 낮아졌다.

김병욱 의원은 "은행이 주택가격 상승 혜택을 누리면서 위험을 회피하려고 담보 위주 대출을 확대하면서 유망한 기업이 신기술 도입 등을 위해 신용만으로 은행대출을 받기는 훨씬 어려워졌다"면서 "은행대출의 심각한 부동산 편중을 개선하는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이상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