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코이호·가상화폐 투자사기' 신일그룹 관계자 2명 구속영장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0-12 21:16:0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201001522900073411.jpg
지난 15일 오전 9시 50분께 울릉군 울릉읍 저동리에서 1.3㎞ 떨어진 수심 434m 지점에서 발견된 돈스코이호로 추정되는 선체의 모습. /연합뉴스=신일그룹 제공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내세운 투자사기 의혹을 받는 신일해양기술(옛 신일그룹) 관계자들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신일그룹 돈스코이 국제거래소'(이하 국제거래소) 사내이사 허 모(57) 씨와 신일그룹 전 사내이사 김 모(51) 씨에 대해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그간의 수사배경을 토대로 "보물선과 가상화폐를 빙자한 사기에 가담한 정황이 무거운 점을 고려해 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허씨와 김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달 15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남부지법 이환승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경찰이 올해 7월 말 수사에 나선 이래 신일그룹 관계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거래소 대표인 유 모(64) 씨는 투자사기와 무관한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신일그룹과 국제거래소는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150조 원에 달한다며 홍보하며 가짜 가상화폐 신일골드코인(SGC)을 발행해 나눠주고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2천600명으로 피해규모는 총 90억 원에 달한다.

신일그룹은 올해 6월 1일 설립한 신생 회사로 인양업체와 맺은 계약도 '동영상 촬영 및 잔해물 수거'만 목적으로 했다. 

피해자들이 투자금을 내고 받은 SGC도 신일그룹 측이 운영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지급하는 포인트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싱가포르 신일그룹'을 운영하면서 투자사기를 기획한 것으로 지목된 류승진 씨는 현재 베트남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져 지난 8월 인터폴(국제사법경찰기구)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신일그룹은 'SL블록체인그룹'이라는 이름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만들어 "경찰 수사는 모두 거짓"이라며 "돈스코이호 공동 인양 러시아 특사단을 구성해 조만간 파견할 예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밖에도 신일그룹은 25조원의 매장량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금광을 개발 중이라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이 회사는 새로 발행한 'SL코인'을 사는 투자자에게 향후 금광 채굴 수익을 나누겠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